제인노 부동산 내쉬빌 한인 미용실 내쉬빌 어울림 떡집 eBook : 디지탈 연애 조이신 부동산 A1 여행사 | Travel 업소록 / 광고신청 제니유 자동차보험 북한에 자유를 주택융자 전문 eBook-하나님의 오류 클락스빌 부부가족 상담소 허민희 부동산 제인노 부동산 내쉬빌 한인 미용실 내쉬빌 어울림 떡집 eBook : 디지탈 연애 조이신 부동산 A1 여행사 | Travel 업소록 / 광고신청 제니유 자동차보험 북한에 자유를 주택융자 전문 eBook-하나님의 오류 클락스빌 부부가족 상담소 허민희 부동산 제인노 부동산 내쉬빌 한인 미용실 내쉬빌 어울림 떡집 eBook : 디지탈 연애 조이신 부동산 A1 여행사 | Travel 업소록 / 광고신청 제니유 자동차보험 북한에 자유를 주택융자 전문 eBook-하나님의 오류 클락스빌 부부가족 상담소 허민희 부동산 제인노 부동산 내쉬빌 한인 미용실 내쉬빌 어울림 떡집 eBook : 디지탈 연애 조이신 부동산 A1 여행사 | Travel 업소록 / 광고신청 제니유 자동차보험 북한에 자유를 주택융자 전문 eBook-하나님의 오류 클락스빌 부부가족 상담소 허민희 부동산 



글쓰기 전 필독 사항 (사진크기: 700px 이하)  

  - 운영자 블로그 | Blog of Admin -


[수필] 잃어버린 이빨이 아닌 잃어 버린 풍선



네 살 짜리 조카 대니가 며칠 전 엄마 손 잡고 치과에 갔다고 한다. 그 치과는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어린이 치과라 그런지 대니는 살짝 겁만 먹었을 뿐 울지 않고 잘 치과치료를 마치었다. 


의사 선생님은 그런 대니에게 헬률가스가 들어있는 풍선을 손에 쥐켜 주었다. 엄마가 끈을 대니 손목에 묶으려 하자 싫은지 거부한다. 얼마 후 대니의 고사리손은 풍선의 끈을 놓쳤고 저 멀리 사라지는 풍선을 허망하게 바라보던 대니는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.

 

대니는 치과치료 중 눈물 한방울 흘리지 않더니 풍선 하나 잃었다고 억울해 울었다. 아이에게 가장 참기 힘든 것은 잃어버린 이빨이 아니라 잃어버린 풍선이었다. 


2022. 10. 29


73865e2937f0d8947be0ce4c9ecc9a4b.jpg
 





1
0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
captcha
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






테네시, 가볼만한 곳더보기

Click the image



  • 1+내쉬빌 여행정보126
  • 1+낙스빌 초등학교 추천부탁드립105
  • 0+AP 한국어 개설에 서명합시285
  • 1+마라탕후루가 뭔지..360
  • 0+단발머리의 계절247
  • 0+멤피스 써니 미용실 휴가409
  • 운영자 블로그

 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view
    공지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 - 스폰서 목록 관리자 22-11-13 4,067
    공지 테네시 한인 업소록 등록 / 광고의뢰 관리자 21-03-15 3,835
    공지 글 작성 전에 꼭 보세요 +1 관리자 20-10-03 6,895
    54 창작시 아내와의 잠자리 대니삼촌 24-06-15 76
    53 창작시 반복에 대한 상념 Hot 대니삼촌 24-06-14 235
    52 시조 조카딸의 닭요리 대니삼촌 24-05-16 79
    51 수필 못 먹는 감 찔러나 본다 대니삼촌 24-05-13 69
    50 수필 근육맨 손님의 건망증 대니삼촌 24-05-09 97
    49 수필 배심원 자리에서 잘린 어머니 대니삼촌 24-04-11 130
    48 퐁당시 퐁당시 - 새로운 문학장르 대니삼촌 24-03-29 165
    47 창작시 AI 인생 대니삼촌 24-03-12 170
    46 수필 비싼 식당에서 온 가족이 대니삼촌 24-02-10 181
    45 창작시 음식에 대한 사유 대니삼촌 24-02-09 138
    44 창작시 51세 즈음에 대니삼촌 24-01-08 183
    43 창작시 춘천 반공회관 대니삼촌 24-01-05 381
    42 창작시 떡만두국 대니삼촌 24-01-01 200
    41 수필 토네이도와 어떤 손님 대니삼촌 23-12-12 301
    40 수필 아무도 신뢰하지 말라? 대니삼촌 23-11-17 235
    39 수필 그 손님의 씨니어 디스카운트 대니삼촌 23-11-15 217
    38 웹소설 오류 - 5: 어린 아들 대니삼촌 23-10-29 223
    37 웹소설 오류 - 4. 눈물의 기도 대니삼촌 23-10-07 226
    36 시조 꼬마 조카의 감사인사 대니삼촌 23-09-13 264
    35 창작시 거미의 패시브 인컴 대니삼촌 23-09-10 283






    미주 전지역 구인구직 정보
    본 게시판의 등록된 글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
    등록자에게 있으며,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
   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.
    테네시 한인 네트워크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
    보증하지 않으며,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
    대하여 회사에서는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



    로그인 없이 글 등록